검색

럭셔리 프린세스 크루즈, 내년 여름은 유럽과 알래스카에서 보내자.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27

▲ 사진= 알래스카 항해하는 프린세스 크루즈     © 프린세스크루즈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프린세스 크루즈가 크루즈 여행의 새로운 도약을 기약하며 일찌감치2021년 유럽과 알래스카 운항일정을 발표했다. 
 
알래스카 크루즈는 지난 50년간 매년 최고 일정으로 평가받고 있는 프린세스 크루즈의 대표적인 항해 일정이다. 프린세스 크루즈는 내년 여름에 14만 3천톤 급의 대형 선박인 마제스틱 프린세스(Majestic Princess) 호를 알래스카에 처음으로 배치할 예정이며, 또다른 대형 선박인 리갈 프린세스(Regal Princess) 호를 유럽 노선에서 운영한다. 

▲ 사진= 알래스카 항해중인 프린세스 크루즈     © 프린세스크루즈 제공


마제스틱 프린세스 호는 내년 5월부터 9월까지 시애틀에서 출발해 알래스카의 숨겨진 비경을 보여주는 인사이드 패키지 항해를 함께 한다. 

알래스카 크루즈는 7일짜리부터 14일짜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일정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바다위로 떨어지는 거대한 빙하를 비롯해, 다양한 해양 야생 동물들을 만나고, 알래스카의 청정 식재료로 만든 요리들을 경험할 수 있어, 프린세스 크루즈가 운영하는 전세계 모든 항해 일정 중 가장 인기있는 여행이기도 하다. 

▲ 사진= 알래스카 전경     © 프린세스크루즈 제공


유럽에서 운항하는 리갈 프린세스 호는 영국 사우스햄튼을 모항으로, 지중해와 노르웨이, 스칸디나비아, 아이슬란드를 비롯해 유럽의 유명 인기있는 여행지로 총 17차례 운항한다.

여러 나라가 모여 있는 유럽은 볼거리가 많지만, 크루즈가 아닌 육로로 여행하는 경우 나라와 도시를 옮겨 다니느라 계속 짐을 싸고 풀어야 하며, 특히 낮에 주로 이동하기 때문에 그만큼 관광할 수 있는 시간이 적은 것이 여행객들의 불만 사항이다.

6일짜리에서 30일 짜리까지 다양한 프린세스 크루즈의 유럽 일정은 밤에 항해하고 아침에 각 기항지에 도착해 승객들이 저녁까지 하루 종일 관광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 사진= 알래스카 크루즈 승객들     © 프린세스크루즈 제공


특히 7~8월에는 백야 현상으로 늦은 밤까지 더욱 여유 있게 관광을 즐길 수 있으며, 섬들이 많은 북유럽의 핀란드나 스웨덴의 스톡홀름을 여행할 때 프린세스 크루즈는 섬 사이로 항해하며 승객들에게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프린세스는 현재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전세계 보건 당국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항해 일정을 평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승객과 승무원들의 건강과 안전에 관련된 모든 사항을 강화하고 있다. 항해와 서비스 관련된 최신 내용은 전세계 판매 여행사는 물론 예약 고객들에게도 제공하고 있다. 


* 프린세스 크루즈(Princess Cruises)에 대하여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프린세스 크루즈는 18척의 현대적인 크루즈 선박을 보유한 국제적인 크루즈 회사이자 투어 회사이다. 매년 약 200만명의 승객들을 아시아, 카리브, 알래스카, 파나마, 멕시코 리비에라, 유럽, 남미, 호주/뉴질랜드, 남태평양, 하와이, 캐나다/뉴잉글랜드, 남극 및 세계일주 등 전세계 380여개 여행지로 안내하고 있다. 
 
프린세스 크루즈의 여행 전문가들이 개발한 170개의 일정은 3일짜리 부터 111일짜리까지 다양하며, 이 덕분에 프린세스 크루즈는 지속적으로 ‘최고의 크루즈 일정 선사’로 수상하고 있다.  
 
2017년 프린세스 크루즈는 모 회사인 카니발 코포레이션과 함께 여행업계에서 가장 선진화된 웨어러블 기기인 오션메달리온을 이용한 메달리온클래스(MedallionClass)를 도입했다. 메달리온클래스를 장착한 프린세스 크루즈 선박을 이용하는 모든 승객들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 이 혁신적인 기기는 고객들이 좋아하는 일을 더 많이 즐길 수 있도록 고객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장 빠른 방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프린세스 크루즈는 카니발 & plc(NYSE/LSE: CCL; NYSE:COK)의 자회사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