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나투어, 금일 SBS 뉴스 보도에 대한 입장문 내놔 .. 협력업체간의 부당한 거래설 일축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9-06-11

▲ 사진=하나투어 로고     © 하나투어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금일 SBS에서 보도된 하나투어와 현지 협력업체간의 거래 문제제기에 대한 보도에 관련하여 하나투어에서 정확한 입장문을 발표하였다.

아래는 금일 SBS뉴스 보도에 대한 하나투어의 입장문의 전문 이다. 
 
"저희 하나투어 에서는 여행상품 지상비의 일부를 청구기간 내에 청구하지 아니하는 대신 미청구액을 나중에 다른 여행상품 지상비에 추가하여 청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나, 홍콩의 한 현지 여행사인 W사의 경우 이런 거래가 일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회사차원의 이중장부를 관리하거나, 부당한 이익을 얻기 위한 조직적 행위는 아니었습니다. 회사에서는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금지하고 있으며, 발견 시 직원들을 중징계하고 있습니다. 
 
회사의 금지조치에도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였으며, 당사는 이러한 문제가 더 없었는지 1차적으로 내부 조사를 진행하였고, 객관적 자료를 확보하여 제도적인 개선을 할 수 있도록 지난 5월 10일부터 당사의 감사위원회는 외부 전문 조사인을 선임하여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필요한 조치와 재발방지 대책을 보다 면밀하게 수립할 예정입니다. 
 
현지 여행사에 물량이 줄어든 부분은 현지의 다른 여행사들과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비중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현지 여행사의 지상비가 다른 홍콩 현지 여행사 대비 높아 수차례 인하를 요청하였으나 시정이 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일부 조정한 사실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영업적으로 목표를 설정하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입니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가혹한 처벌을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실적압박으로 현지 여행사에 비용을 미지급 했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입니다. 당사에서는 실적 미달성으로 징계를 한 적은 없으나, 규정을 어기고 현지 여행사에 지상비를 미지급했을 경우에는 강력히 처벌하고 있습니다. 
 
당사가 조사한 바로 회사차원의 이중장부는 절대 없습니다. 해당 행위가 일부 잘못된 것이었고, 회사가 관리하지 못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당사가 부당하거나 위법한 이익을 얻기 위해 의도적으로 한 것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밝혀드립니다."
 
이상으로 하나투어에서는 회사측의 정확한 답변을 내놓은 상태이고, 추후 진행 결과를 지켜봐야할 상황으로 보인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