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스트리아 관광청, 다가오는 봄을 준비하는 재충전 시간

- 잘츠부르크 주 힐링 여행 추천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9-02-19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청정 자연 속에서 온전히 휴식하며 새로운 시작이 많은 봄을 더욱 활기차게

 

▲ 사진=돌 소나무 하이킹 트레일_치어벤     © 오스트리아관광청 제공

 

오스트리아 관광청(Austrian National Tourist Office)이 새로운 시작이 많은 봄을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도록 겨우내 경직된 몸과 마음을 재정비하고 에너지를 재충전할 수 있는 잘츠부르크 주 여행을 제안한다.


잘츠부르크 주는 알프스의 아름다운 경관과 더불어 돌 소나무(스톤 파인), 꿀, 건초 등 청정 자연을 활용한 천연 요법의 트리트먼트로 유명해 여행객들 사이에서 웰빙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다.


잘츠부르크 주에서 즐길 수 있는 특별한 트리트먼트 중 하나는 돌 소나무 트리트먼트이다. ‘알프스의 여왕’이라 불리는 돌 소나무의 치유 효과는 이미 수 세기 전부터 알려져 왔다. 돌 소나무의 특정 성분이 심박수를 감소시키고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피로 회복 및 재생에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은은하게 퍼지는 바닐라 향이 스트레스 완화에도 도움을 준다.

 

▲ 사진=돌 소나무 사우나_푸라디에스 호텔     © 오스트리아관광청 제공


잘츠부르크 주에 위치한 다양한 호텔에서 돌 소나무 사우나를 이용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레오강에 위치한 푸라디에스 호텔(Puradies in Leogang)이 있으며 은은한 솔 향기와 함께 사우나를 즐기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돌 소나무를 자연 그대로 즐기고 싶다면 돌 소나무 하이킹 트레일, 치어벤(Zirbenweg) 코스를 추천한다. 수 세기 전부터 생긴 이 코스는 평균 400년 이상 된 돌 소나무가 가득하며 돌 소나무로 만든 그네, 의자 등이 지친 여행객을 반겨준다. 특히, 코스에 경사가 많지 않아 초보자도 즐기기 좋다.


또한, 잘츠부르크 주는 꿀을 이용한 트리트먼트로도 유명하다. 청정 자연이 빚은 잘츠부르크의 꿀은 탁월한 항균 효과로 몸에 쌓인 독소를 배출시키고, 자연치료제로도 쓰인다. 타우에른 스파(Tauern Spa)에서는 잘츠부르크 산에서 난 꿀을 사용한 마사지를 이용할 수 있다.

 

▲ 사진=건초 목욕     © 오스트리아관광청 제공


마지막으로 향기로운 건초로 웰빙 여행을 마무리하는 건 어떨까. 건초에 포함되어 있는 무수한 활성 성분이 류머티즘 질환 치료에 효과가 있을 뿐만 아리나 건초의 아로마는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바이스 바흐(Weißbach bei Lofer)에 위치한 퓌르첼바흐 건초 농장(Heubadehof Pürzelbach)에서는 일 년 내내 향긋한 건초 목욕을 즐길 수 있다. 건초 목욕으로 땀을 흘린 뒤 건초 꽃 본연의 향과 맛을 음미할 수 있는 차가 제공되어 힐링을 선사한다.


오스트리아 케른텐, 티롤 및 잘츠부르크 주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오스트리아 관광청 웹사이트 내 In tune with Austria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