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크루즈기획) 노르웨지안크루즈 (4) 자유로운 여행, 환상적인 여행

-‘다양한 일정과 차별화된 객실... 럭셔리 크루즈여행의 출발점’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8-11-29

▲ 사진=ncl_Esc_Rail     © 노르웨지안크루즈 제공

 

크루즈여행은 여행자들의 상위 1%만이 누릴 수 있는 진정한 럭셔리여행이다. 실제 크루즈 여행자들의 수치만 봐도 금방 알 수 있는데 전 세계 크루즈여행에 대한 연간 수치를 보면 2천만 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나라 크루즈여행자 수 역시 연간 2만 명을 겨우 웃도는 것으로 조사가 됐는데 대한민국 크루즈여행의 대중화가 꼭 요원하지만은 않다.


이 크루즈여행에 대한 갈증이나 로망을 풀어줄 크루즈여행의 매력과 진면목을 집중 소개하겠다.(편집자 주)


노르웨지안크루즈의 가장 큰 강점을 꼽으라면 다양한 일정을 가진 크루즈선사라는데 있다.


누군들 떠나고 싶지 않겠냐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은 일상의 팍팍함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고픈 욕망을 끌어안고 그냥 저냥 현실에 주저앉고 만다.

 

패키지 혹은 자유여행 한번쯤은 해봤을 여행의 트렌드에서 특별함으로 가득한 여행을 가고 싶지만 모든 면에서 준비가 미흡하기만 하다. 남들 다가는 여행은 식상하고 가족 혹은 지인 아니면 연인과 함께 다 내려놓고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여행을 꿈꾸고 있다면 크루즈를, 노르웨지안크루즈를 주목해 보겠다.


대부분의 크루즈 선사가 1인 여행객에게 1.8~2배의 싱글 차지를 부과하는데 반해 싱글 차지가 없다는 점은 큰 장점으로 부각되어 최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STUDIO캐빈을 이용하는 승객들이 함께 모여 이야기를 나누거나 음료를 마시며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선내에 SINGLE LOUNGE 역시 별도로 마련되어있다.


객실의 차별화 역시 NCL크루즈의 장점으로 꼽을 수가 있다.


인사이드(내측), 오션 뷰(창문 있는 선실), 발코니, 스위트를 넘어 최고급 선실인 Heaven 카테고리를 제공하여 최고급 선실에 걸 맞는 VIP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Heaven Suite 전용 서비스를 살펴보자.
= 전용 버틀러 & 컨시어지 서비스
= 전용 풀장, 레스토랑, 피트니스 이용
= 우선 승하선 서비스
= 헤븐 전용 레스토랑 메뉴 제공(아침&점심)
= 선박 최상위 루프탑 전용공간 이용가능
= 24시간 스위트 특별 메뉴 룸 서비스 제공
= 무료 미니바 이용 및 룸 내 카푸치노 머신

 

▲ 사진=ncl_Gtwy_SpaLoungers     © 노르웨지안크루즈 제공

 

Fun Ship, Guest Friendly를 모토로 세계 각국을 기항하는 노르웨지안 크루즈 라인은 현재 노르웨지안 겟어웨이(Norwegian Getaway)를 비롯하여 노르웨지안 스카이(Norwegian Sky), 노르웨이지안 선(Norwegian Sun), 노르웨이지안 스타 Norwegian Star), 노르웨이지안 던(Norwegian Dawn), 노르웨지안 스피릿(Norwegian Spirit), 프라이드 오브 아메리카(Pride of America), 노르웨지안 쥬얼(Norwegian Jewel), 노르웨지안 제이드(Norwegian Jade), 노르웨지안 펄(Norwegian Pearl), 노르웨지안 젬(Norwegian Gem), 노르웨지안 에픽(Norwegian Epic), 노르웨지안 브레이크어웨이(Norwegian Breakaway) 등 13개의 선박이 알라스카, 버하마 & 플로리다, 버뮤다, 캐나다 & 뉴 잉글랜드, 캐리비안, 유럽, 하와이, 지중해 등지로 운항하고 있다.


NCL 추천일정으로는 세계유일의 하와이 정기노선 호눌룰루 출항 프라이드오브아메리카호, 크루즈 일정의 대명사인 지중해 크루즈 중 서부지중해인 바르셀로나 출항의 에픽호 그리고 동부지중해 베니스 출항의 제이드 호 일정이 있다.


자유로운 크루즈여행, 환상적인 크루즈여행길 노르웨지안 크루즈를 눈여겨봐댜 하는 이유다.


이외에 노르웨지안크루즈 관련 자세한 사항은 노르웨지안크루즈 한국사무소인 '에스마케팅'을 통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