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크루즈기획) 드림크루즈 (1) 아시아최초 럭셔리 크루즈선사

- 드림크루즈 한국사무소 '에스마케팅' 추천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 사진=GDR Aerial      © 드림크루즈 제공

 

● ‘대한민국 크루즈여행 대중화 첫 신호탄... 상상 그 이상의 경험’

 

크루즈여행은 여행자들의 상위 1%만이 누릴 수 있는 진정한 럭셔리여행이다. 실제 크루즈 여행자들의 수치만 봐도 금방 알 수 있는데 전 세계 크루즈여행에 대한 연간 수치를 보면 2천만 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나라 크루즈여행자 수 역시 연간 2만 명을 겨우 웃도는 것으로 조사가 됐는데 대한민국 크루즈여행의 대중화가 꼭 요원하지만은 않다. 이 크루즈여행에 대한 갈증이나 로망을 풀어줄 크루즈여행의 매력과 진면목을 집중 소개하겠다.(편집자 주)


우리들 즉 여행자들의 대부분은 어느 지역으로 여행을 가기 전 상상 그 이상의 무엇인가를 보고 느끼고 경험하고 돌아오기를 갈망한다. 때론 여행지 현지를 가서 길도 헤매보고 또 현지 사람과 대화를 나눠보기도 하고 또 때론 생각했던 것만큼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해서 실망을 하기도 하고 함께 한 동반자와 유쾌하고 즐거운 여행을 하고 돌아오기도 한다. 그게 여행이니까

 

그런데 기존의 여행과는 전혀 다른 차별화된 여행이 곧 크루즈여행이다. 그것도 럭셔리크루즈여행인데 획일화되고 천편일률적인 여행의 개념에서 벗어난 특별한 여행 크루즈를 통한 럭셔리여행을 눈여겨보자.

 

시간을 위해서도 좋지만 무엇보다 크루즈여행의 묘미는 지인 혹은 가족들이 함께하면 할수록 좋은 여행이다. 모두를 위한 최고의 부대시설과 서비스가 완비된 공간이 바로 크루즈이기 때문이다.


이제부터 아시아 최초 럭셔리 크루즈 선사 '드림크루즈'를 살펴보겠다.

 

▲ 사진=MAIN POOL DECK     © 드림크루즈 제공


△ 친밀감과 커뮤니티

드림크루즈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뿐 아니라 개인이 원하는 프라이버시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특별한 날을 기념해서 사랑하는 사람과 여행을 가거나 가족과 함께 연휴를 보낼 때도 드림크루즈는 여행자들에게 꿈꾸는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 편안함이 함께 하는 새로운 경험

전 세계의 다양한 요리들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엑티비티는 물론 아시안 스타일의 서비스와 어매니티를 통해 크루즈여행의 편안함을 드림크루즈가 책임진다.


△ 더 넓은 공간과 세심한 서비스

드림크루즈의 넓은 발코니 객실과 럭셔리 스위트룸은 휴식을 취하고 긴장을 풀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한다. 유럽스타일의 버틀러 서비스와 드림크루즈가 제공하는 최고의 서비스가 기다리고 있다.


△ 비교될 수 없는 다양한 프로그램

이전의 여행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프로그램이 드림크루즈에서는 가능하다. 스파를 즐기고 초청연사의 강연을 들으며 시그니차 프로덕션 쇼를 즐기고 바다 위에서 쇼핑도 하고 쏟아지는 별빛아래서 춤을 추는 경험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항지에서는 관광을 즐기고 선내에서 최고의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맞다. 바로 여기 있는 드림크루즈에서는 다 가능하다. 무엇보다 드림크루즈와 함께 라면 절대 지루할 시간이 없다.

 

▲ 사진=Waterslide Park Couple     © 드림크루즈 제공


그리고 여러 국가들의 기항지를 둘러볼 수 있는데 체크아웃을 하고 짐을 싸고 할 번거로움이 없다는 점 역시 크루즈여행의 가장 큰 장점이기도 하다.

 

꿈의 항해를 표방한 '럭셔리 크루즈' 드림크루즈는 이렇게 고품격 크루즈여행의 선봉에 서 있을 뿐 아니라 무엇보다 기항지를 아시아 주요 인기 도시를 목적지로 하고 있어 우리나라의 크루즈여행의 첫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아시아 최초 럭셔리 크루즈 라인 드림 크루즈는 현재 베트남의 '하노이'와 '다낭' 그리고 '홍콩' 등 주요 기항지로 운항을 하고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드림크루즈 한국사무소 '에스마케팅'을 통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