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킹닷컴, ‘전지적 부캐 시점: 찰떡 여행지 테스트’ 론칭 해

- “나는 어떤 여행러일까? 나와 어울리는 국내 여행지는?”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01

▲ 사진= 전지적 부캐 시점: 찰떡 여행지 테스트 메인 사진     © 부킹닷컴 제공


[디스커버리뉴스=정기환 기자] 전 세계 다양한 숙박 옵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여행 선도 기업 부킹닷컴이 ‘전지적 부캐 시점: 찰떡 여행지 테스트’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부킹닷컴에서 론칭한 이번 테스트는 참여자의 여행부캐 및 각자와 어울리는 국내여행지를 보여주는 심리테스트 형 콘텐츠로, 여행을 그리워하는 수많은 이들이 자신만의 여행부캐를 새롭게 발견하도록 해 다시금 여행에 대한 영감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개개인의 성격이나 취향 등을 묻는 총 12개의 문항으로 구성된 이 테스트는 계획형•즉흥형, 외향형•내향형 등 각자의 스타일에 따라 문항별로 주어진 두 가지 선택지 중 한 가지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 테스트는 MBTI 컨셉을 일부 차용해 기획되어 더욱 눈길을 끈다.
 
전체 12개 문항에 대한 응답을 완료하면 선택 내용에 따라 각 응답자와 어울리는 국내 여행지와 부캐 성격을 설명해주는 결과 유형을 확인할 수 있다.

결과 유형은 ‘자유로운 영혼’, ‘브이로그 유튜버’, 그리고 ‘게으른 핵인싸’와 같은 여행 부캐 뿐만 아니라 남해, 순천, 통영, 경주, 부산, 제주 등을 포함한 총 16개 여행지로 이뤄졌으며, 해당 페이지에는 여행지 외에도, 자신과 잘 맞는 ‘찰떡 메이트’와 잘 맞지 않는 ‘박살 메이트’도 알 수 있어 그 재미를 더한다.

또한, 결과 유형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할 수 있어 친구들의 유형과 쉽게 비교해볼 수 있다. 
 
이외에도, 테스트 응답자들은 결과 페이지를 통해 부킹닷컴이 지난해 전 세계 여행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을 바탕으로 ‘여행의 미래’라고 예측한 ‘솔로여행’, ‘릴랙셔리(relaxury)’, ‘먹킷리스트 여행’ 등 다양한 모습 중 어떤 트렌드와 맞아떨어지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임진형 부킹닷컴 한국, 홍콩, 마카오 지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아직은 자유롭게 떠나기에 어려운 환경이지만, 여행은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당장 물리적으로 여행을 가긴 어렵더라도 부킹닷컴에서 론칭한 ‘찰떡 여행지 테스트’를 통해 나만의 여행부캐와 여행지를 확인해보고, 추후 그 지역으로 떠나 우리나라 곳곳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 부킹닷컴에 대하여
1996년 암스테르담에서 설립된 부킹닷컴은 네덜란드 소규모 스타트업으로 시작하여 전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여행 기업으로 성장했다. 부킹홀딩스(Booking Holdings Inc. (NASDAQ: BKNG)) 그룹사인 부킹닷컴은 온 세상 사람들이 보다 쉽게 세계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 아래, 누구나 손쉽게 원하는 여행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기술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부킹닷컴은 수백만 여행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홈, 호텔을 비롯한 다양한 숙소 옵션은 물론, 편리한 교통편 및 액티비티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부킹닷컴은 세계 곳곳에 있는 모든 규모의 기업 및 브랜드를 위해 글로벌 여행 마켓플레이스를 제공하여 전 세계 숙소 파트너들과 고객을 연결해 비즈니스 성장을 꾀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부킹닷컴의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은 44개의 언어로 사용 가능하며, 부킹닷컴에는 홈, 아파트 등 개성 넘치는 숙박 옵션 650만개 이상을 포함, 총 2천8백만개 이상의 다양한 숙박 옵션이 등록되어있다. 고객들은 어디를 가던 혹은 무엇을 하던 부킹닷컴을 통해 보다 쉽게 여행을 경험할 수 있으며, 하루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고객서비스팀을 통해 언제나 편리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부킹닷컴에서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discovery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디스커버리뉴스 Discovery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