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령 관광지에서 연합뉴스TV ‘UHD 다큐 풍경’ 촬영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9-25


사진= 의령 관광지에서 연합뉴스TV 촬영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의령군은 우리나라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연합뉴스TV의 ‘UHD 다큐 풍경’ 촬영팀이 의령군을 찾아 의령의 어름다운 경치를 앵글에 담아 전국적으로 홍보한다고 밝혔다.

이번 촬영지는 의령 9경 중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3곳을 선정한 제1경인 의령읍 충익사, 제3경 궁류면 봉황대, 제6경 정곡면 탑바위의 절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제1경인 충익사는 의령읍 남산기슭 아래 자리 잡고 있으며 의령천이 흐르는 전경과 높이 우뚝 솟은 의병탑이 어우러져 고즈넉한 경치를 자랑하는 곳이다.

충익사는 곽재우 장군 그리고 그의 지휘아래 있던 17장령과 수많은 용사들이 임진왜란 당시 전국에서 가장 먼저 의병을 일으키고 왜적과 싸워 승전한 공적을 기리기 위해 1978년에 정화한 유적지다.

제3경인 봉황대는 봉황새의 머리를 연상케 하는 기암절벽으로서 의령에서 가장 빼어나면서도 극적인 장관을 연출하는 곳으로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로 해금 웅장함을 자아낸다.

가을이 되면 기암절벽을 타고 내리는 형형색색의 단풍들이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또한 이곳에 위치한 일붕사는 세계 최대 동굴법당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또한 바위틈에 자리 잡은 나반존자와 병풍바위 밑의 약사여래불, 삼천불의 지장보살이 모셔져 있는 지장전 등이 있어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제6경인 탑바위는 약 20톤 가량의 커다란 바위가 아랫부분을 받치고 있으며 그 위로 높이 약 8m가량의 작은 바위가 천연탑층을 이루고 있어 신비로운 느낌을 주는 묘한 바위로 소원을 들어주는 바위라는 이야기가 내려오고 있다.

바위 아래는 남강의 맑은 물이 흐르고 강 건너편은 끝없이 넓은 들판이 펼쳐져 있어 시원하면서도 아름다운 경치를 연출한다.

군 관광 담당자는 ‘이번 방송 촬영과 더불어 우리 군의 주요 관광지를 효과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각 관광지의 철저한 방역 관리를 통한 안심 관광 환경 조성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관광산업 위기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정기환 기자  jeo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