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티하드항공, 상반기 운영 실적 발표와 함께 향상된 위기 대응력 강조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8-11

▲ 사진= 에티하드항공기 B787-10     © 에티하드항공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아랍에미리트(UAE)의 국영 항공사 에티하드항공은 2020년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실적에 관한 세부 정보를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COVID-19'의 확산으로 인한 국경 폐쇄 및 3월 24일부터 아랍에미리트(UAE)를 오가는 항공편 운항 중단 등 직접적인 영향이 있기 전 2월에는 당초 세웠던 전환 계획 목표보다 훨씬 앞 선 호실적을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달성했다. 
 
 2020년 상반기 성과
 2020년 1분기 매출 성과 – 작년 동기 대비 34% 개선
 350만명 승객 수송하며 71% 탑승률 기록
 운영 실적 17억 달러
 화물 1억 3천만달러 수준의 수익 (37%) 내며 총 수익 4억 9천만 달러 기록
 직접 운영 비용 및 일반관리비용 절감을 통한 자구책 수립
 
에티하드항공은 2020년 상반기 350만명의 승객을 수송(2019년 상반기: 820만 명)하여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했다.

좌석 대비 승객 비율로서 평균 탑승률(Average seat load factor)은 71%였으며 이 기간 동안의 핵심 영업 손실은 매출이 38% 감소한 17억 달러(2019년 상반기: 27억달러)로 인해 1억 7,200만 달러가 증가해 총 7억 5,800만 달러(2019년 상반기 5억 8,6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위기관리의 일환으로서 시행된 비용 절감 계획과 축소된 항공운항에서 비롯된 직접 운영 비용이 27% 감소한 19억달러(2019년 상반기: 27억달러)와 일반관리비에서 21% 감소한 4억 달러(2019년 상반기: 5억달러)에 의해 부분적으로 상쇄되었다. 

화물 수익의 경우 화물 수요 증가에 기반하여 2019년 동기간 대비 37% 향상된 4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총 254,345 톤의 화물을 운송했다. 
 
다만, 올 해 첫 세 달간의 핵심 운영 결과는 COVID-19의 영향으로 인한 승객 수 12% 감소, 유효좌석킬로미터(ASK) 9.5% 감소에도 불구하고 종합적으로는 34% 의 개선을 이루어냈다.

1월 좌석점유율의 경우 81.9%로 작년 동기 대비 상당한 증가세를 보이며 호실적으로 2020년을 출발했고 1분기의 평균 좌석 점유율은 74%, 국제여객매출액/RPK(Revenue Passenger Kilometers, 유상여객킬로미터) 기준 단위당 수익(Yield)은 5.92 센트를 기록했다.

또한, 단가 감소에 지속적으로 초점을 맞추며 운영한 결과 단위당 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해 7.01센트(2019년 1분기: 7.18센트)로 비용을 감축한 부분이 상쇄되어 1분기 단위당 수익이 3.3% 감소하여 4.14 센트(2019년 1분기: 4.28센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COVID-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항공여행업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으며 항공기의 70%가 지상 대기 상태로 머물면서 2분기 영업 수익은 큰 감소를 보였다.

2019년 2분기 대비 승객 수는 99%, 유효좌석킬로미터(ASK)는 95% 감소했고 좌석 로드팩터는 6월 초 아부다비 경유 노선의 점진적 운항 재개 및 특별 송환기 운항으로 인해 16%에 머물렀다. 

▲ 사진= 에티하드항공기 B787-10     © 에티하드항공 제공


에티하드 항공그룹 최고경영자 토니 더글라스(Tony Douglas)
는 “다른 항공 비즈니스와 마찬가지로 에티하드항공 역시 올해 상반기에 어려운 상황을 마주하며 난관에 직면했었습니다. 하지만 에티하드항공이 추진해온 기업 환경 개선 프로젝트에 기반해 2020년 초 주목할만한 긍정적인 실적을 달성했고 COVID-19로 인한 위기가 심화될 때에도 가용 자원을 활용하고 광범위하고 신속한 조치를 적용함으로써 비용을 절감하며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상황을 통해 2020년 남은 기간 동안의 전망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에티하드항공은 국제적인 규제가 완화되고 국경이 개방됨에 따라 점진적으로 네트워크를 확장하며 에티하드 웰니스 프로그램과 함께 승객 여러분들이 에티하드항공과 여행할 때 최고의 안전을 보장받으며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라고 밝혔다. 더불어 “에티하드항공은 기존 777-200F 화물기 운영을 보완하며 늘어난 화물수송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보잉787 드림라이너, 777-330ER 및 에어버스 A320 패밀리기를 포함해 97대의 여객기 중 40여대를 화물 운송에 투입했습니다. 더불어 2020년 3월 25일과 6월 15일 사이 640회가 넘는 특별 승객 수송편이 배치되어 기존 목적지와 새로운 목적지를 포함해 아부다비 출/도착 총 45개의 도시간을 운항하며 승객의 귀국과 이동을 지원하였습니다. “라고 덧붙였다. 
 
이어, "에티하드 항공 그룹 (Etihad Aviation Group)의 최고 재무 책임자 아담 부카디다 (Adam Boukadida)는 2019년의 경영 호조세와 2020년 1분기 건실한 실적을 바탕으로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한 상황에서도 만족스러운 유동성 수준을 유지하고 국제 금융 기관 및 정부의 지원 아래 신규 유동성 기금을 조성해 2020년에 9 억 달러 (2019 년: 4 억 5,300 만 달러)의 EBITDA를 달성했습니다.  또한, 에티하드항공은 세계적인 신용평가 기관 중 하나인 피치사의 신용 등급 전망에서 안정적인 전망의 A를 부여 받았습니다. 에티하드항공은 COVID-19 이전 신용 등급을 유지하는 전 세계의 몇 안 되는 항공사 중 하나입니다” 라고 전했다. 
 
한편, 에티하드항공은 지난 6월 11일부터 인천-아부다비 노선 매일 운항을 계속 해오고 있으며 승객들에게 여행 계획의 유연성을 제공하고자 2020년 8월 31일까지 발권하고 2020년 11월 30일까지 출발하는 모든 승객에게 횟수 제한과 변경 수수료 부과 없는 재예약을 허용하고 있다.

6월부터는 본격적으로 UAE 정부 및 항공 관련 국제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며 항공편 운항에 기지개를 폈으며 7월과 8월에 걸쳐 아시아, 호주, 유럽, 중동 및 북미 전역에 걸쳐 총 50개 이상의 목적지로 운항 네트워크를 지속해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 사진= 에티하드항공기 6A2601     © 에티하드항공 제공


 에티하드항공의 네트워크에 대하여
아랍에미리트 거주민 및 시민 대상 국내/외 여행 제한 완화에 따라 에티하드항공은 점진적으로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며 서비스 재개를 시작하고 있다.

다만 모든 여행은 UAE 당국과 여행 최종 목적지 정부의 입국 및 보건 규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더불어, 국제 당국의 규제 해제와 개별 시장의 재개방을 기반으로, 8월과 9월에는 아부다비를 허브로 전 세계 61개 목적지로 운항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COVID-19 이전 공급량의 약 50% 수준 이다. 

운항하고자 하는 목적지 정부의 승인에 여부에 따라, 에티하드항공은 아래의 목적지를 포함해 하계 운항 재개 및 운항 횟수 증대를 계획하고 있다. 

 중동 및 아프리카: 암만, 바레인, 베이루트, 카이로, 카사블랑카, 담맘, 제다, 쿠웨이트, 무스카트, 라바트, 리야드, 세이셸
 유럽: 암스테르담, 아테네, 바르셀로나, 베오그라드, 브뤼셀, 더블린, 뒤셀도르프, 프랑크푸르트, 제네바, 이스탄불, 런던 히드로, 마드리드, 맨체스터, 밀라노, 모스크바, 뮌헨, 파리 샤를 드골, 로마, 취리히
 아시아: 아메다바드, 바쿠, 방콕, 벵갈루루, 첸나이, 콜롬보, 델리, 하이데라바드, 이슬라마바드, 자카르타, 카라치, 코치, 콜카타, 코제코데, 쿠알라룸푸르, 라호드, 말레, 마닐라, 뭄바이, 서울, 상하이, 싱가포르, 시루바난타쿠르, 도쿄
 오세아니아: 멜버른, 시드니
 북미: 시카고, 뉴욕 JFK, 토론토, 워싱턴 D.C
 

 에티하드항공의 방역조치 – 웰니스 프로그램
에티하드항공은 전 세계적인 COVID-19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6월 1일, 건강한 항공 여행을 위한 강화된 위생 수칙과 고객 지침을 안내하는 “에티하드 웰니스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아랍에미리트와 국제적인 안전 지침과 에티하드항공 내에서 시행중인 엄격한 조치들에 근거해 세워졌으며 특별 교육을 받은 웰니스 앰버서더들이 승객들이 보다 안심하고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필수 건강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행과 관련해 좀 더 구체적이고 개인화된 정보가 필요한 승객들은, 24시간 운영되는 웰니스팀에 이메일을 보내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여행의 모든 단계에서 적용되고 있는 높은 수준의 청결, 건강 및 위생 수준을 관한 정보를 안내하는 온라인 가이드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 
 
더불어 에티하드항공은 웰빙에 중점을 두고 최신기술을 활용하며 COVID-19 후의 여행경험을 재정의할 다양하고 혁신적인 조치들을 도입했다.

여기에는 스마트AI 기반 의료 플랫폼인 Medicus AI와 제휴하여 COVID-19위험도를 평가하고 증상을 모니터링하며 승객이 여행하기에 적합한지 판단하는데 도움을 주는 자가진단 프로그램 개발이 포함된다.

해당 프로그램의 질문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침을 기반으로 하며 에티하드항공 웹사이트에서 이용가능합니다. 가까운 시일 내 모바일 앱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 인도주의적 항공편 운항
에티하드항공은 여객과 화물 부분에서 전 세계 60개 도시로 특별 인도주의적 운항을 지속했다. 여기에는 기존에 에티하드항공의 운항노선이 아니었던 40여 개 오프라인 목적지로의 인도주의적 전세기 운항이 포함되었으며 앞으로 몇 주 간 아랍에미리트(UAE)와 국제사회의 필요를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특별 항공편이 투입 될 예정이다. 
 

 광범위한 유지 보수 프로그램
지난 분기 동안, 에티하드항공은 지상에 있는 항공기들을 대상으로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유지 보수 활동을 강화하며 서비스 복귀 준비에 만전을 기해 왔다.

항공사의 MRO 사업부 인 Etihad Engineering은 29 대의 Airbus A320 및 A321, 10 대의 Airbus A380, 39 대의 Boeing 787, 19 대의 Boeing 777-300ER 등 97 대의 여객기에 대한 유지 보수 작업을 수행했다.

여기에는 좌석 수리 및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업데이트와 같은 사유지 보수 작업부터 여러 항공기에 예정된 엔진 변경 및 수리를 포함하여 다시 하늘을 날 수 있는 환경이 조성 될 수 있을 때 최고의 안전을 보장하며 좀 더 빠르게 복귀하기 위한 준비이기도 하다. 



▲ 사진= 에티하드항공 로고    
  ©에티하드항공 제공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