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카이스캐너가 분석한 포스트 코로나 호텔 예약 트랜드 발표

- 호텔 예약, 가성비 저물고 위생방역 키워드로 떠올라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 사진= 스카이스캐너 호텔이미지     © 스카이스캐너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 코로나 이후 호텔 예약 시 위생과 방역관리 및 수수료 없는 취소 변경 가능 조항은 필수
- 한국인 여행객, 전 세계 5개국 중 ‘위생과 방역’에 대한 관심 가장 높아
- 체육관, 수영장 및 공동 편의시설 이용도 꺼리는 등 여행 중 ‘사회적 거리두기’ 의지도 높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인기 호텔은 ‘위생과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는 곳이다. 
 
전 세계 여행기업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6월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글로벌 여행자가 코로나 이후 숙박 시설 예약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위생과 방역’으로 확인됐다.

특히 한국인은 다른 조사 국가들보다 위생이나 방역의 기대치가 높았다. 이는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6월 12일부터 22일까지 총 5개 국가(한국, 영국, 미국, 호주, 싱가포르)에서 2,300여 명의 여행자에게 실시한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숙박시설 체크리스트’ 설문조사 결과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5개국 여행객 중 코로나 이후 숙박 시설 예약 시 아주 중요한 요소로 ‘위생과 방역’을 꼽은 이들은 전체 응답자의 55%로 ‘가격(48%)’과 ‘위치(45%)’ 앞질렀다.

특히, 같은 항목에서 ‘위생과 방역’을 아주 중요하다고 답한 한국인 응답자 비율은 66%로 글로벌 평균인 55%를 크게 앞지른 동시에 설문조사 5개국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수료 없는 환불취소 정책’ 여부도 호텔 예약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로 확인됐다.

‘숙박 예약 시 코로나 이전보다 중요해진 요소’를 묻는 항목에서 ‘수수료 없는 환불취소 정책’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답한 이들은 61%로, 1위로 꼽힌 ‘위생과 방역 관리(73%)’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같은 항목에서 ‘가격’이 더 중요해졌다고 선택한 이들은 34%에 그쳤으며, 리워드 여부는 여행자의 관심도가 가장 낮은 요소(11%)로 꼽혔다.
 
한편, 같은 항목에서 ‘위생과 방역 관리’가 코로나 이전보다 더욱 중요해졌다고 답한 한국인 여행객은 전체 한국인 응답자의 84%로 5개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여행 시 숙소 또는 예약 시 달라진 행동(복수 응답 가능)’을 묻는 항목에서 전체 응답자의 60%가 ‘호텔 예약 시, 위생 및 방역 관리를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해당 질문에 한국인 응답자의 비율은 73%로 가장 높았으며, 뒤이어 ‘체육관, 수영장, 실내 사우나와 같은 공동 편의시설과 공간을 피할 것이다(62.8%)’라고 답했다.

한국인 응답자가 다른 나라 여행자보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위생방역 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신경 쓰는 것으로 보인다.
 
청결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스카이스캐너는 최근 모든 숙박 시설의 청결도를 확인할 수 있는 ‘후기’ 기능을 최근 업데이트 했다. 
 
울프 와시부시(Ulf Waschbusch) 스카이스캐너 호텔 부문 총괄은 “‘2020 특별여행 주간’을 맞아 사회적 거리두기 및 위생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짧은 여행을 떠나 휴식을 취하려는 여행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여행객들이 위생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려는 의지가 큰 만큼 이를 잘 이행할 수 있게 숙박시설이 시스템 및 서비스가 함께 마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 스카이스캐너(Skyscanner)
스카이스캐너는 2003년에 설립돼 여행자들의 간편한 여행 예약에 앞장서는여행 회사다. 스카이스캐너는 52개국, 30개 이상의 언어로 매달 1억 명 이상의 사람들이 최고의 항공편, 호텔, 렌터카 예약 서비스를 찾는데 앞장서고 있다. 스카이스캐너는 컴퓨터, 모바일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앱(Android/iOS)은 1억 만번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스카이스캐너의 목표는 1200여 여행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현대적이고 지속 가능한 여행으로 세계적인 변화를 이끄는 것이다. 스카이스캐너는 현재 바르셀로나, 베이징, 부다페스트, 에든버러 글래스고, 런던, 마이애미, 선전, 싱가포르, 소피아에 사무실이 있으며 총 10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일하고 있다. 스카이스캐너는 트립닷컴그룹에 속해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