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리아나 제도에서의 이색 테마 골프투어 추천

- 바다를 바라보며 스윙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1-16

▲ 사진=Marianas Golf     © 마리아나관광청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전문가가 설계한 사이판, 로타의 골프 코스들
- 마리아나 제도에서 가장 큰 골프 축제 주지사의 챔피언 토너먼트 올해 8월에 개최

마리아나 제도의 사이판(Saipan) 섬과 로타(Rota) 섬은 연중 언제라도 골프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이다. 섬에는 골프 전문가들이 설계한, 바다를 가로지르거나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훌륭한 골프 코스들이 갖춰져 있다.

얇고 긴 모양의 사이판 섬에선 북쪽, 동쪽, 남쪽 모두에 각기 다른 개성의 골프 코스가 마련되어 있으며, 사이판에서 남쪽으로 136km 떨어져 있는 섬 로타 역시 골프 여행지로 적절하다.

특히 한 번의 여행으로 다채로운 골프 코스를 경험하길 꿈꾸는 여행자들에게 최적의 여행지인 마리아나 제도에서는 섬 속의 모든 리조트들이 짧지만 강렬한 플레이를 선사한다.

단 며칠의 휴가만으로도 다양한 방식의 플레이를 체험할 수 있는 마리아나 제도는 진정한 골프의 낙원이다. 
 
사이판의 넓은 만과 해안선이 내려다보이는 섬 동쪽의 라오라오 베이 골프 & 리조트(LaoLao Bay Golf & Resort)에는 그렉 노먼(Greg Norman)이 설계한 2개의 골프 코스가 있다.

6,334 야드의 동쪽 코스는 페어웨이가 보다 좁고, 4개의 홀이 절벽을 따라 이어져 있어 더욱 정확한 플레이를 요한다. 6,805야드의 서쪽 코스는 보다 널찍한 페어웨이를 갖는 반면, 블라인드 홀과 물길이 포함되어 다소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리조트는 객실과 클럽하우스, 대형 프로샵, 그리고 더 그릴(The Grill) 레스토랑이 갖춰져 있어 골퍼는 물론 쇼핑과 저녁식사 장소를 찾는 여행자 모두에게 열려 있다. 
 
사이판 섬 북쪽의 킹피셔 골프 링크스(Kingfisher Golf Links)는 18홀 코스와 필드 모든 곳에서 태평양이 내려다보이는 풍경 부자이다.

그레이엄 마샬(Graham Marshall)이 설계한 이 골프 코스는 필드마다 큰 고도 차이와 여러 블라인드 홀 등으로 마리아나 내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코스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해안절벽 정상에 위치한 홀에서 감상할 수 있는 환상적인 바다 풍경과 잘 관리된 필드로 인해 언제나 사랑받는 골프 코스이다. 
 
코랄 오션 포인트 골프 리조트(Coral Ocean Point Golf Resort)는 사이판 남쪽 해안을 따라 조성된 18홀 코스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PGA 프로 월드 클래스 챔피언인 래리 넬슨(Larry Nelson)이 디자인한 사이판 유일의 LPGA 규격 골프 코스이며 그 길이만 7,000야드에 달한다.

사이판에서 가장 긴 길이를 자랑하는 필드가 필리핀해를 마주보고 있으며, 오후 6시 이후부터 조명이 들어오는 1~9홀에서 나이트 골프를 즐길 수도 있다. 
 
신비로운 작은 섬 로타에는 로타 리조트 & 컨트리 클럽(Rota Resort & Country Club)이 있다. 디자이너 스캇 피셋(Scott Fisette)이 설계한 이곳의 멋진 18홀 코스는 탁 트인 바다 풍경과 작은 호수, 독특한 암석, 이국적인 새들이 살아가는 정글의 풍경 속에서 7,093야드 길이로 조성돼 있다.

잘 다듬어진 페어웨이와 거친 그린이 공존하고 있어 하급자와 상급자 모두에게 쉽지 않은 과제이다.
 
골프의 낙원 사이판에서는 이와 더불어 매년 여러 골프 토너먼트가 개최된다. 그중 가장 큰 규모의 대회인 주지사의 챔피언 토너먼트(Governor’s Tournament of Champions)가 2020년 올해에는 8월에 라오라오 베이 골프 & 리조트에서 이틀간 개최될 예정이다.

본 대회에서 승리한 골퍼에게는 사이판 미화 기금(Saipan Beautification Fund)이 부여된다.
 
 
 
* About The Marianas 
서태평양에 위치한 마리아나 제도는 사이판, 티니안, 로타 등의 주요 섬으로 구성된 환상적인 낙원으로, 가족 여행객, 모험 및 스포츠를 즐기는 여행객뿐만 아니라 열대 기후의 안식처를 찾는 비즈니스 여행객에게도 재미와 감동을 함께 선사하는 목적지이다.

일본에서 3시간, 아시아 및 호주 지역에서 약 4~5시간의 비행시간이 소요되는 거리에 위치한 마리아나 제도는 모험을 꿈꾸는 여행자들에게 매 순간 놀라움을 선사한다.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이 인천-사이판 직항편을, 제주항공이 부산-사이판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로타섬 및 티니안섬과 같은 이웃섬으로는 '유나이티드 익스프레스(케이프에어)'와 '스타마리아나스에어'를 통해 여행이 가능하다. 마리아나 제도에 관련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마리아나 관광청 홈페이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