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필리핀관광부, 따알(Taal)화산에 관련한 성명서 발표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1-15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필리핀관광부가 필리핀 따알(Taal)화산의 분화에 관련하여 어제 14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필리핀관광부는 이번 성명을 발표함과 동시에, 추후 계속되는 소식을 신속하게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필리핀관광부측의 성명서 전문이다.

 

▲ 사진=현지 시간 12일 분출하고 있는 필리핀 따알화산의 모습    


● 필리핀관광부 성명 전문
 
"필리핀관광부는 수백만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는 따알 화산의 계속되는 화산 활동이 잦아들기를 온 국민과 함께 희망하고 기도합니다.
 
현재 필리핀관광부 제일의 관심사는, 필리핀을 여행 중인 해외 관광객을 포함한 모든 여행객 및 시민들이 예기치 못한 이번 사건으로 해를 입지 않고 안전한 것입니다.
 
대표적으로 따가이따이 시티를 포함해 몇몇 관광지는, 이번 화산 분출 사건으로 커다란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러나 과거에도 그랬듯이, 필리핀관광부는 까비테, 라구나, 바탕가스, 리잘, 그리고 퀘존을 포함한 전 칼라바존 지역의 관광산업이 이번 화산 피해 역시 극복해 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 Statement of the Department of Tourism 
 
 
The Department of Tourism (DOT) joins the nation in hopes and prayers that Taal's 
 
volcanic activity would soon dissipate, as millions of lives and livelihood are imperiled 
 
by the continued eruption. 
 
At this point in time, the DOT's foremost concern is public safety including foreign and 
 
local tourists affected by this fortuitous event. 
 
Tourism industry in the affected areas, particularly in Tagaytay City, has suffered a 
 
tremendous setback. 
 
But just as it has demonstrated in the past, the DOT is hopeful that tourism in the area 
 
and the entire Cavite, Laguna, Batangas, Rizal, and Quezon (CALABARZON) region 
 
will prove resilient, and recover from this situation.


한편, 현지시간으로 12일 화산활동을 재개한 따알 화산은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약 65km에 위치하고 있다.

현재 화산활동을 시작한지 3일째 현재 현지 주민과 휴식중인 관광객들 약 4만여명이 대피를 한 상태이며, 필리핀주재한국대사관은 분출한 따알화산 인근의 현지 우리나라 교민과 관광객의 대피를 안내하 있다.

이시각 화산 활동은 잠시 휴식기의 모습을 보이는듯 하지만 아직도 많은 화산재와 폭팔에 의한 수증기를 뿜어내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이번 따알화산 폭팔에 의한 화산재는 수도 마닐라는 물론 좀 떨어져 있는 클락에서도 확인되고 있지만 마닐라국제공항 및 클락국제공항 등은 점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하는 중이라고 전해왔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