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OF) 호화 3차 라인업 공개

- 슈퍼주니어, 뉴이스트, 부산시 홍보대사 강다니엘까지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OF) 한류 대표 가수 31팀 최종 라인업 공개 
◈ 10월 4일(금) 3차 티켓 오픈, 마지막 티켓 구매 기회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의 최종 라인업이 공개되며 K-POP 팬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 사진=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3차 라인업 합류가수 중‘슈퍼주니어’와 ‘뉴이스트’     © BOF 제공

 
10월 19일(토) 화명생태공원에서 펼쳐질 ‘K-POP 콘서트’ 최종 라인업에는 최근 10년 군백기(군대+공백기)를 마치고 완전체로 컴백한 대한민국 대표 남자아이돌 슈퍼주니어를 비롯하여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한류를 대표하는 5인조 보이그룹 뉴이스트, 독보적인 음악적 감수성과 탄탄한 기획력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모아온 온앤오프, 12명의 남성 보이그룹으로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더보이즈,  건강한 에너지와 재기 발랄한 퍼포먼스로 주목받은 아스트로, 역동적인 칼군무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완성형 아이돌’이란 수식어를 가진 골든차일드가 추가되었다.


▲ 사진=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3차 라인업 합류가수 슈퍼주니어     © BOF 제공


K-POP 대표 가수부터 신인 그룹까지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합류해 총 15개 팀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10월 25일(금)‘패밀리 파크 콘서트’최종 라인업에는 프로듀스 101 시즌 2 1위의 주인공이자 한류열풍을 이끌고 있는 부산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K-POP스타이자 부산시홍보대사인 강다니엘과 국민 그룹 GOD 출신의 대표적인 보컬리스트 김태우가 추가 되었다. 더불어 뉴키드, 업텐션, 공원소녀, 에이프릴, 디원스가 합류해 총 11팀의 다채로운 공연을 볼 수 있다. 
 
10월 20일(일)에 진행되는 ‘힙합매시업 콘서트’에서는 최근 M-net에서 방영된 쇼미더머니 8의 우승자 펀치넬로와 부산 출신 힙합의 대표 아이콘 사이먼 도미닉(Simon Dominic), 장르를 넘나드는 감성적인 보이스의 후디(Hoody) 등 국내 최고 힙합 레이블 AOMG 사단 소속 3개 팀의 아티스트를 만나볼 수 있다.
 
10월 21일(월)∼22일(화)에 진행되는 ‘아이돌 팬미팅’에서는 <더 팬> TOP3 출신으로  감미로운 목소리, 돋보이는 비주얼로 차세대 가요계를 이끌어갈 유망주! 
 
실력파 솔로 아이돌 ‘용주’,‘새 얼굴’이라는 사전적 단어 의미와 ‘꿈을 여는 새로운 세대의 열쇠’라는 의미의 남미를 강타한 실력파 아이돌 ‘뉴키드’가 F1963 석천홀에서 오후 7시에 각각 팬미팅을 개최한다. 
 
아이돌 팬미팅은 10월 4일(금) 오후 2시부터 전좌석 2만2천원으로 티켓 오픈되며, K-POP콘서트 3차 티켓은 10월 4일(금) 오후 8시 공식 판매처인 하나티켓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오픈된다.

이번 티켓 구매는 행사 전  BOF 2019 K-POP 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티켓 가격은 △스탠딩 A석 5만원 △B석 4만원 △C석 3만원 △D석(좌석) 1만원이다.
 
패밀리 파크 콘서트는 무료로 입장 가능하다.
 
한편,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는 K-POP의 성지 '부산'에서 펼쳐지는 아시아 최대의 한류 축제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은 부산 전역을 축제의 바다에 푹 빠지게 할 ‘N가지의 즐거움’이란 테마로 오는 10월 19일(토)부터 10월 25일(금)까지 일주일간 화명생태공원, 해운대 구남로, F1963, 영화의전당 등 부산 전역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BOF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하면 된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