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과 제주에서 즐기는 글래드 호텔의 갈비 미식 여행

- 갈비 어벤져스 모여라!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9-09-11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양갈비, 춘천 닭갈비, 차돌박이 된장찌개 등 다양한 갈비 요리를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갈비 프로모션
- 메종 글래드 제주의 삼다정, 디너 고객 대상으로 추첨 통해 스페셜 랍스터 플레이트 또는 주류 제공 이벤트 진행 
- 글래드 여의도의 그리츠, 마라 소스를 활용한 마라 갈비, 돼지고기에 마늘종, 간장 등으로 맛을 낸 중국요리 회과육 등 선보여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 글래드 호텔에서는 미식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여 전국의 다양한 갈비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갈비 프로모션을 2019년 11월 30일까지 진행한다. 
 
먼저, 메종 글래드 제주의 프리미엄 라이브 뷔페 레스토랑 ‘삼다정’의 ‘갈비 맛집’ 프로모션에서는 삼다정의 시그니처 메뉴인 양갈비부터 뜯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등 갈비, 제주에서 맛보는 춘천 닭갈비, 달달한 맛이 매력인 LA 갈비, 육즙 가득한 떡갈비와 담백하면서도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뚝배기 자연송이 갈비탕 등 다양한 종류의 갈비 요리를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다.

또한 한남동의 한식 바&다이닝 ‘부토’의 임희원 셰프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신선한 야채와 함께 옥돔밥을 선보일 예정이며 디너 스페셜 이벤트로 예약 테이블당 한 번의 추첨을 통해 그릴 랍스터 플레이트, 하우스 와인 2잔 (레드 또는 화이트), 생맥주 2잔 중 한가지를 제공한다. 


▲ 사진=메종 글래드 제주_삼다정 갈비 맛집     © 글래드호텔앤리조트 제공


[메종 글래드 제주, 삼다정 ‘갈비 맛집’ 프로모션]
기간: 2019년 11월 30일까지 
시간: 점심 11:30~14:30 (주말 및 공휴일 11:30 ~ 13:20 / 13:40 ~ 15:20)
저녁 18:00~21:30 (주말 및 공휴일 17:30 ~ 19:20 / 19:40 ~ 22:00)
가격: 점심 성인 50,000원, 어린이 32,000원 / 저녁 성인 86,000원, 어린이 47,000원
장소: 삼다정 (1층)
 
또한, 글래드 여의도의 뷔페&카페 레스토랑 ‘그리츠’에서는 ‘갈비 가든’ 프로모션을 통해 그리츠 특제 양념으로 조리한 갈비 양념 구이와 돼지고기에 마늘종, 양파 등과 함께 간장과 식초로 간을 한 중국요리 회과육, 최근 떠오르는 식재료인 마라 소스를 활용하여 매콤하고 알싸한 맛을 낸 마라 갈비, 부드럽고 고소한 차돌박이를 넣고 끓인 차돌박이 된장찌개 등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며, 고객 2인당 티본 스테이크 1접시를 제공하는 디너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한다. 
 

▲ 사진=글래드 여의도_그리츠 갈비 가든     © 글래드호텔앤리조트 제공


[글래드 여의도, 그리츠 ‘갈비 가든’ 프로모션]
기간: 2019년 11월 30일까지
가격: 런치 45,100원 디너 55,000원 (세금 포함) *9,900원 추가 시 맥주 무제한, 15,000원 추가 시 와인 무제한
장소: 그리츠 (1층)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미식의 계절인 가을, 서울과 제주에서 다양한 갈비 요리를 풍성하게 맛볼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기획하게 되었다.” 면서 “그리츠 셰프만의 특제 양념, 마라 소스 등을 활용한 요리를 통해 글래드에서만 맛볼 수 있는 가을 갈비 축제를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대림의 호텔 브랜드 ‘글래드’ (GLAD by DAELIM)
‘글래드’는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마포, 글래드 라이브 강남,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메종 글래드 제주 등 전국에 2,500개의 객실을 갖춘 대림의 글로벌 디자인 호텔 브랜드다. 독창적이면서 효율적인 공간, 집에 머무르는 듯한 아늑한 객실 등 ‘실용성과 친근함’을 핵심 가치로 고객을 만나고 있다. 글래드 여의도는 서울 최초의 Design Hotels™ 멤버로 선정되어 미적,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