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산·시흥∼신독산·여의도' 신안산선 첫 삽 떳다 … 2024년 개통 목표

서남부권 시민 염원 신안산선 착공, 3조3465억 투입 2024년 완공

- 작게+ 크게

노익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09-10

▲ 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청에서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이 열렸다. 안산, 시흥에서 서울 독산, 여의도까지 44.7㎞를 잇게 되며 2024년 개통이 목표다. (사진= 경기도)     


[투어타임즈=노익희 선임기자] 경기도 안산·시흥과 서울 신독산역과 여의도를 연결하는 신안산선이 9일 착공식을 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후 3시 안산시청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이훈 의원, 조정식 의원, 함진규 의원, 전해철 의원, 김철민 의원, 송옥주 의원 등 신안산선이 지나가는 지역구 16개 중 10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오랫동안 착공식을 기다려온 200여명의 안산시민들이 행사에 참석해 행사장은 발 디딜 틈 없이 북적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역 숙원 사업인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의 첫 삽을 뜨게 됐다.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이후 16년 만이다"라며 "정부는 지역 주민이 이른 시일 내에 신안산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안산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3개 노선과 함께 경기 서남부 지역주민들의 삶을 바꾸는 교통혁명을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도 "신안산선은 안산시를 비롯한 경기 서남부의 교통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뿐만 아니라 수도권~서울의 교통지도를 본격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축사했다.

이날 착공식과 함께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 신안산선은 3조3천465억원을 들여 안산·시흥에서 여의도에 이르는 44.7㎞ 구간에 건설되며,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역사는 모두 15개다. 이 복선전철은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 공간을 오가기 때문에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 토지 등에 영향을 받지 않고 최대 시속 110㎞ 속도로 운행될 예정이다.

▲ (사진제공=신독산역 수아주)    


국토부에 따르면 이 철도 노선이 개통되면, 기존 지하철 이용 시 100분이던 한양대∼여의도 소요 시간이 25분으로, 기존 지하철로 69분 걸리는 원시∼여의도간 소요시간이 36분으로 단축된다. 또 원시∼시흥시청 구간에서는 소사·원시선으로, 시흥시청∼광명 구간에서는 월곶·판교선으로 갈아탈 수도 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광역 교통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1998년 정부가 '수도권 광역교통 5개년 계획'에 포함하면서 첫발을 내디뎠지만 17년 동안 진척을 보지 못하다가 2015년 민자사업으로 전환 후 2018년 12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인 넥스트레인㈜과 실시협약을 체결하며 본 궤도에 올랐다. 신안산선 착공식은 1998년 정부가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광역 교통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수도권 광역교통 5개년 계획'에 포함된 지 21년 만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