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투어 여행사, 7월 해외 여행지 추천

- 자유투어 지역 담당자에게 직접 듣는 7월 해외 여행지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 사진=크로아티다 두브로니크     © 자유투어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을 때. 설레는 여름휴가를 계획해보는 것은 어떨까? 패키지 직판 여행사 자유투어가 7월 무더위를 물리치고 여름휴가를 보내기 좋은 해외 여행지 6곳을 추천한다. 


▲ 사진=플리트비체     © 자유투어 제공


◇ 아드리아 해의 보석, 크로아티아
지중해 동쪽에 있는 발칸 반도는 맑은 공기와 푸르른 자연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고, 찬란한 문화유산과 낭만적인 도시 분위기로 전세계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그 중아드리아 해의 보석이라 불리는 '크로아티아'는 고풍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곳으로, 처음 유럽 지역을 접하는 여행객 누구라도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
자유투어 유럽팀 담당자는 "크로아티아 여행은 대한항공 자그레브 직항 신규노선 이용으로 버스이동을 최소화하며 최적화된 코스를 제공한다. 또한, 중세의 매력과 현대적인 도시의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자그레브, 요정의 숲 플리트비체, 석양이 아름다운 자도르, 유럽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휴양지 두브로브니크 등을 관광하며 아드리아 해의 맑은 공기와 특유의 분위기를 제대로 만끽해보길 바란다.” 라고 전했다. 


▲ 사진=나이아가라폭포     © 자유투어 제공


◇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 나이아가라 폭포 
죽기 전 꼭 가봐야 하는 곳인 나이아가라 폭포는 미국, 캐나다 국경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예로부터 인디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었으나 백인에게 발견된 것은 1678년 프랑스 선교사 헤네핑에 의해서다. 이후, 신대륙의 대자연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곳으로 전세계에 알려지게 되었다. 
자유투어 미주팀 담당자는 “나이아가라 폭포는 계절마다 특색 있는 느낌으로 감상할 수 있고 감상 포인트도 다양하다.” 고 말하며 “테이블락 포인트는 나이아가라 폭포 바로 옆에서 구경할 수 있는 곳이다. 떨어지는 폭포 소리를 들을 수 있고 폭포가 떨어지면서 나타나는 물보라를 바로 앞에서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또한, 나이아가라 월풀도 인기 있는 볼거리 중 하나다. 월풀은 강폭이 좁아져서 상류에서 내려온 거센 물살에 일어나는 강한 소용돌이를 뜻한다. 이 외에도 헬기 투어, 제트보트, 혼블라워 유람선 등 나이아가라 폭포를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액티비티가 있다” 고 전했다. 


▲ 사진=칭다오 맥주박물관     © 자유투어 제공


◇ 칭다오 맥주의 탄생비화, 중국 청도
청도는 비행기로 1시간 30분 거리로 한국과 매우 가까워 짧은 일정으로 다녀오기 좋은 여행지이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 도시이자 중국 속 유럽이라고 불릴 정도로 푸르고 완만한 해안선을 자랑한다. 
자유투어 중국팀 담당자는 “청도를 방문하게 된다면 맥주 박물관은 꼭 방문해보길 바란다.” 고 말하며 “1903년 독일인들이 시작한 청도 맥주회사의 공장과 설비를 보존하여 2001년 박물관이 만들어졌다. 맥주 공장, 미니어처로 보여주는 맥주 제조 과정, 각종 장비 등 청도 맥주의 역사를 살펴보고 직접 시음을 하며 시원함을 느껴보길 바란다” 고 전했다. 


▲ 사진=베트남 푸꾸옥     © 자유투어 제공


◇ 인기 급부상하고 있는 미지의 섬, 베트남 푸꾸옥
베트남 푸꾸옥은 남서부에 위치한 섬으로 1년 내내 따뜻한 날씨를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 허핑턴 포스트 선정 ‘더 유명해지기 전에 떠나야 할 여행지’이다. CNN이 선정한 세계 10대 해변 사오비치는 물론, 청정 자연을 품고 있어 베트남의 떠오르는 관광지 1순위로 꼽힌다. 에메랄드 빛 바다와 아름다운 석양을 느낄 수 있는 섬이며, 가족여행에 최적화 되어있는 휴양지이기도 하다.
자유투어 동남아팀 담당자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길이 7,899 m의 세계 최장 케이블카를 꼭 탑승해보시길 바란다.” 고 말하며 “현재 동남아 휴양지 중 가장 핫한 지역으로 강력 추천드리는 여행지” 라고 강조했다.


▲ 사진=호주 골드코스트     © 자유투어 제공


◇ 서퍼들의 천국,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들의 천국’ 골드코스트는 호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선을 가진 휴양도시로 서퍼는 물론 낭만적인 휴양을 꿈꾸는 관광객들이 찾는 여행지다. 그 중 서퍼스 파라다이스는 골드코스트가 품고 있는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하얀 모래사장 너머 끝없이 펼쳐진 에메랄드 빛 바다가 일품이다. 또한 코알라와 캥거루, 에뮤 등 호주 야생동물과 교감할 수 있는 커럼빈 야생동물 공원과 드림월드, 무비월드 등 호주를 대표하는 테마파크도 있어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자유투어 남태평양팀 담당자는 “연중 온난한 기후의 골드코스트는 언제 여행을 떠나도 좋은 날씨가 가장 큰 장점”이라고 전하며, “골드코스트에 가게 된다면 스카이 포인트 전망대나 헬기투어 등의 일정을 넣어 한 폭의 그림 같은 골드코스트 전경을 꼭 감상해 보시길 추천한다.” 고 강조했다.


▲ 사진=북해도 아오이케     © 자유투어 제공


◇ 가깝고 시원한 곳을 찾는다면, 일본 북해도
동북아시아는 지리적 위치 때문에 매해 습하고 더운 여름을 보내야 한다. 이때 많은 사람들이 추운 나라로 여행을 계획하지만 북유럽이나 캐나다처럼 거리가 먼 여행지 외에는 잘 생각나지 않는다. 하지만, 일본 북해도만큼은 여름 최저기온 15도로 매우 시원하다고 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북쪽에 위치한 탓에 다른 지역과 달리 선선하고 시원하기 때문이다.
자유투어 일본팀 담당자는 “북해도는 여름철마다 내, 외국인 모두에게 인기여행지로 꼽힌다. 그 중 후라노/비에이의 라벤더 꽃밭과 자연경관이 으뜸이다. 드넓은 언덕에 오색 꽃들이 펼쳐진 광경을 보고 있노라면 동화 속 마을에 온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외에도 북해도에서만 볼 수 있는 에메랄드 빛 호수 ‘아오이케’ 도 매력적인 관광지다.” 라고 전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