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누리과정이 국가수준 공통 교육과정으로 자리한다

2019 개정 누리과정 마련을 위한 공청회 개최

- 작게+ 크게

최지연 기자
기사입력 2019-05-17

[투어타임즈]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16일 이화여자대학교 LG컨벤션홀에서 육아정책연구소 주관으로 ‘2019 개정 누리과정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를 통해 누리과정 개정안에 대한 교육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교육과정심의회, 중앙보육정책위원회 심의 및 행정예고를 거쳐 7월 중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이번 누리과정 개정안은 교육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2017년 12월 “유아교육 혁신방안”에서 제시한 “유아·놀이중심 교육과정 개편 방향”을 구체화한 것이다.

3~5세 유아를 대상으로 적용되는 공통 교육과정으로서의 성격을 명확히 했고, 유아교육 현장의 자율성을 기반으로 21세기 핵심역량인 창의성, 감성, 사회성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이번 누리과정 개정안은 육아정책연구소 주관으로 2018년 유아교육계와 보육계 전문가들 중심으로 ‘누리과정 개정 연구진’을 구성해 연구하였으며, 전국 토론회, 현장 포럼, 현장교사 간담회,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유아교육 현장의 목소리와 학계 의견을 충분히 담기 위해 노력했다.

정부는 새 누리과정의 안착에 필요한 현장 운영 사례 발굴을 위해 시범유치원과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교육과정 해설서 및 다양한 놀이자료를 개발 중이다.

교사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온라인 연수 과정을 개발하고, 다양한 교원연수와 컨설팅 지원을 위한 연수·컨설팅 요원을 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아·놀이중심 교육 실행을 위해 ‘열린 공간, 유아 주도 공간’으로 혁신하기 위한 교육공간 재구성 방안도 제시할 계획이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유아중심·놀이중심 교육은 유아의 행복감 뿐 아니라 4차 혁명시대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이 자율·창의·융합능력을 키우는 교육이다.”라고 강조하며, “누리과정 개정방향이 현장에서 실현되는 데는 교사의 전문성이 가장 중요하므로, 시도교육청과 함께 현장 교사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김상희 보건복지부 보육정책관은 “이번에 개정하는 누리과정이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교사의 역량과 함께 유아의 자율성에 대한 학부모, 교사, 원장 등의 믿음이 필요하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