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립닷컴, 최근 한 달 간 검색된 미세먼지 청정 국가 항공권 트렌드 분석

- 휴식 돕는 깨끗한 자연 환경, 주요 여행 키워드로 자리잡을 것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 사진=노르웨이     ©트립닷컴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맑은 공기’마시고 ‘파란 하늘’ 보러 떠나는 여행객
○ ‘미세먼지’ 짙어지자 떠오르는 ‘청정 여행’
○ 포르투갈 등 청정국가 항공권 검색량 급증…전년比 최대 230% 증가

▲ 사진=호주     © 트립닷컴 제공


잦아지는 미세먼지 경보에 ‘파란 하늘’과 ‘맑은 공기’가 여행객의 발길을 사로잡는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아시아 최대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이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가장 낮은 10개 국가*로 떠나는 항공권 검색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한 최근 한 달간(2/11~3/10)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낮았던 10개국의 항공권 검색량은 전년 동기 대비 최대 2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의 ‘2018 세계 대기질 보고서’ 기준)
 
10개국 중에서 가장 성장 폭이 컸던 여행지는 최근 각종 예능 여행지로 떠오른 포르투갈(+230%)이었다. 연중 온화한 날씨를 자랑하는 호주(+171%)와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는 노르웨이(+132%)가 뒤를 이었다.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가장 낮았던 아이슬란드행 항공권과 청정국가로 알려진 핀란드행 항공권도 각각 132%, 116%씩 증가했다.

▲ 사진=포루투칼     ©트립닷컴 제공


포르투갈은 아름다운 경관뿐만 아니라 오염되지 않은 자연환경이라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여행지다. 블로그와 SNS에서는 포르투갈 여행 중 만난 푸른 하늘과 맑은 공기가 그립다는 후기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맑은 공기뿐만 아니라 따뜻한 햇살과 온화한 날씨를 가진 호주 또한 최근 잦아지는 미세먼지 경보에 더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최근 지속된 미세먼지 경보에 맑은 하늘 아래서 휴식을 취하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비교적 깨끗한 공기를 자랑하는 남태평양 및 유럽, 미주 지역의 여행지에 대한 관심이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