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킹닷컴, 독서의 계절 가을에 ‘북캉스’로 만나는 호텔 5선 소개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전 세계 다양한 숙박 옵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여행 선도 기업 부킹닷컴이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북캉스를 즐길 수 있는 호텔 5곳을 선정했다.

천고마비의 계절, 수확의 계절, 독서의 계절 등 가을은 다양한 별명을 가지고 있다. 그중 독서의 계절이란 수식어는 더없이 익숙하게 느껴진다.

이제 더위가 한풀 꺾이고 살랑이는 바람이 반겨주는 이 계절, 책 한 권 들고 호텔에서 일명 ‘북캉스(book+(va)cance)’를 즐기며 마음의 양식을 쌓아보면 어떨까.
 
○ 레스케이프 호텔

▲ 사진= 레스케이프 호텔     © 부킹닷컴 제공


유럽의 고풍스러운 도서관에서 독서를 하는 듯한 느낌을 받고 싶다면 서울 중심부에 위치한 부티크 호텔인 레스케이프 호텔을 소개한다.

‘일상에서의 탈출’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담고 있는 이곳은, 클랙식한 콘셉트와 감각적인 내부 인테리어로 19세기 ‘벨에포크(19세기 말~20세기 초 풍요롭던 파리의 황금기)’ 시대 프랑스 파리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7층에는 스위트룸 고객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라이브러리 공간이 따로 있어 차를 한 잔 마시며 독서를 즐긴다면 품격 있는 북캉스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 사진= 글래드강남코엑스센터     © 부킹닷컴 제공


강남 삼성동에 위치한 글래드 강남 코엑스 센터는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기능과 가격을 통해 편안함과 친근함을 선사하는 호텔이다.

이 호텔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10분 거리에 위치한다는 것이다.

책과 문화가 어우러진 예술 공간으로 꼽히는 별마당 도서관에서 독서를 즐긴 후 호텔로 복귀해 휴식을 취하거나 원하는 도서를 구매한 뒤 호텔에서 북캉스를 즐겨보는 것도 감성을 충전하기에 더할나위 없이 좋을 것이다.


○ 파크로쉬 리조트 & 웰니스

▲ 사진= 파크로쉬 리조트 & 웰니스     © 부킹닷컴 제공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파크로쉬 리조트 & 웰니스는 조용한 자연 속 휴식을 취하며 힐링을 만끽 할 수 있는 곳이다.

리조트 내 2층에 위치한 아늑한 라이브러리는 문학,예술, 건축, 여행 관련 서적을 비롯해 음악 감상에 최적화된 시설을 갖추고 있어 독서와 음악을 통해 셀프 힐링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이외에도, 요가명상 공간, 숙암 랩, 트리트먼트 룸 등 다양한 편의시설은 물론, 웰니스 쿠킹 클래스, 농장 체험, 아트 앤 크래프트 클래스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어 내면에 집중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 웨스틴 조선 호텔 서울

▲ 사진= 웨스틴 조선 호텔 서울     © 부킹닷컴 제공


서울의 중심이라고도 할 수 있는 명동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 호텔 서울은 선선한 도심속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독서를 하기에 탁월한 숙소다.

비즈니스와 쇼핑의 최적지에 위치한 이곳은 명동거리, 삼청동, 인사동, 고궁과 인접한 곳에 자리하고 있어 객실에서 휴식을 즐기고, 계절의 변화가 한눈에 들어오는 뷰를 감상하며 가을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곳이다.

특히, 8세부터 이용이 가능한 이그제큐티브 클럽 라운지는 도서관을 컨셉으로 한 조용하고 차분한 공간으로, 도심 속에서 책 한권과 향기로운 커피를 음미하며 완벽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 더화이트 호텔

▲ 사진= 더화이트 호텔     © 부킹닷컴 제공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더화이트 호텔은 한적한 자연속에서 평소 누려보지 못한 여유를 만끽하며 독서를 하기에 제격인 곳이다.

휴가를 떠나도 업무로부터 해방되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비즈니스 센터도 운영되고 있지만, 이러한 워커홀릭들도 잠시나마 달콤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센터 한켠에 라이브러리가 마련되어 있다.

가을의 정취와 어울리는 도서를 골라 읽으며 독서로 마음의 여유로움을 찾아가는 시간을 갖는 것을 추천한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디스커버리뉴스 Discovery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