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엣젯항공, 정기주주총회 열어 포스트 코로나 대응 논의해

- 작게+ 크게

정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 사진= 비엣젯항공 2020 정기주주총회     © 비엣젯항공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 주주들에게 2019년 배당금 주당 최대 50% 지급 
- 정부 지원 통해 올해 말까지 2천만명 수송 목표
 
비엣젯항공이 지난 27일, 2020년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해 지난해 실적 검토와 함께, 감사 승인 재무제표 표결 및 2020년 발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정기주주총회 결과에 따르면, 비엣젯항공은 지난해 누적 승객 1억 명 돌파 등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기며 2019년 연간 항공운송 매출은 41조 2,520억 동(약 2조 1,290억 원), 세전 이익은 3조 8,690억 동(약 1,990억 원)을 달성하며 각각 전년 대비 22%, 27%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전 세계 항공산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통한 안정적인 재정을 기반으로 2019년 배당금은 주당 최대 50%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에서 5월 말부터 빠르게 국내선 운항이 재개된 이후 비엣젯항공은 8개의 국내선에 신규 취항하며 현재 총 53개의 베트남 국내선을 운항하고 있다. 또한, 베트남 항공업계와 함께 7월 재개를 목표로 국제선 운항을 준비 중이다.
 
또한, 비엣젯항공은 세금 등 요금 감면, 저금리 대출과 같은 베트남 정부의 다양한 지원을 통해 연말까지 90대의 항공기로 118,000회 이상의 항공편을 운항하고 2,000만 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한다는 계획이다.

비엣젯항공은 2019년 한 해 동안 2,500만 명 이상의 승객을 수송했다. 
 
특히, 올해 말까지 비엣젯항공은 핵심 사업인 항공 운송사업의 손익분기점 도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화물 서비스 향상, 항공기 구매, 신용 대출 다양화, 자사 지상조업 확대 등으로 가격 최적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전자상거래 플랫폼 앱을 사용하고 운항 시스템 디지털화를 위한 소프트웨어와 프로그램을 적용해 노선, 기단 등을 철저하게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 사진=비엣젯항공기 이미지     ©비엣젯항공 제공



* 비엣젯항공에 대하여
비엣젯항공은 베트남 최초의 뉴에이지 저가항공사로 국제적 항공 시장에서 선도적인 항공사로 자리잡고 있다. 비용 절약과 효율적인 운항을 통해 유연하게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항공권과 소비자 니즈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항공운송표준평가(IOSA) 인증을 획득했으며 베트남에서 가장 큰 민영 항공사이다.

안전성 전문 리뷰 사이트 에어라인레이팅스닷컴으로부터2018, 2019 베스트 LCC항공사(Best Ultra Low-Cost Airline)에 선정되었으며, 최고 안전 등급인 ‘별 7개’를 받은 바 있다.

또한, 2018년과 2019년에 세계적 항공금융 전문지 에어파이낸스저널(Airfinance Journal)이 전 세계 대형항공사 및 저가항공사 162곳의 재무상태 및 사업정보를 분석하여 선별한 ‘최고 항공사 50’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