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주도, 27일 오전 10시 기준 해외 방문 입도자 총 83명 검사

- 26일 해외방문 내국인 18명 검사 … 대구·경북 방문자는 총 65명 검사시행

- 작게+ 크게

김대훈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사진= 제주특별자치도


[투어타임즈]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6일 해외를 방문한 입도객 18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해외방문 이력을 지닌 무증상자 입도자에게 진단 검사를 시행 중이다.

이로써, 제주도는 26일까지 해외 방문자 관련, 질병관리본부에서 통보받은 34명과 제주 자체사업인 무증상자 검사 지원 대상 49명을 포함한 83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다 이 중 도내 7번째 확진자 1명을 제외한 8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26일 하루 동안 특별입도절차에 따라 제주국제공항에서 자진신고한 입도자는 42명으로 전날 24일과 비교해 22명이 감소했다.

이들은 제주국제공항 도착장에 마련된 안내데스크에서 코로나19 무료 검사지원 안내를 받았으며 자가격리앱을 설치하고 1대1 능동감시 등 특별 관리 대상자로 포함된다.

한편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전달받은 유럽발 내국인 입국자는 47명으로 모두 자가 격리 중이며 제주도는 이 중 34명의 검사를 완료했다.

한편 제주도는 26일에는 코로나19 검사자 중 대구·경북 지역 방문자는 없었다.

대구·경북지역 긴급지원 대책이 시행 된 이후 검사 인원은 27일 오전 10시 기준 총 65명이다.

26일 대구·경북지역 대학생 0명이 추가로 들어오면서 지난 2월 6일부터 3월 26일까지 입도한 대구·경북지역 대학생은 총 196명으로 파악됐다.

이 중 141명이 최대잠복기 14일을 경과했다.

나머지 55명은 자체격리 기숙사 등에서 각 대학의 모니터링 아래 자율 관리를 받고 있다.

26일 대구↔제주노선 항공편 도착 탑승객은 350명, 출발 탑승객은 376명으로 하루 평균 편도 탑승객은 평시 수준인 300여명을 유지하고 있다.

대구↔제주노선 출발 전과 도착 후 승무원과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발열 검사를 비롯해 26일 오전 현재까지 공항만 발열감시에서도 특이사항이 없는 상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투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